콘텐츠목차

디지털미추홀구문화대전 > 미추홀구향토문화백과 > 삶의 방식(생활·민속) > 민속 > 민속 놀이

  • 민속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전해오는 인천 지역의 생활과 습관을 반영한 전통 놀이. 민속놀이[民俗演戱]는 오래전부터 민간에서 전승되고 있는 것으로 전통적 속성이 강한 놀이이다. 흔히 민속놀이를 민속 오락, 민속 경기, 민속 유희, 민속 예능, 전승 놀이, 향토 오락 등이라 명하기도 한다. 이러한 민속놀이의 개념 속에는 싸움을 뜻하는 경쟁의식을 비롯해서 흥을 뜻하는 유희성, 즐김을 나타내...

  • 어린이 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의 어린이들이 즐겨 하는 놀이. 오래전부터 행해져 오는 민속놀이는 여러 유형으로 분류할 수 있다. 참여 인원과 대상이 누구냐에 따라 분류하기도 하며, 또한 놀이를 행하는 시기에 따라 분류하기도 한다. 어린이 놀이는 바로 참여 대상에 따라 분류하는 것으로 성인이 아닌 어린이들이 즐겨 하는 놀이를 한정하여 부르는 용어이다.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는 여러 어린이 놀이가...

  • 공기 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다섯 개 또는 그 이상의 조그맣고 동그란 돌, 혹은 플라스틱 공기를 가지고 노는 여자 아이들의 놀이. 공개, 꽁기, 콩돌 집기 등으로 불리는 공기 놀이는 밤톨만한 작은 돌이나 플라스틱으로 된 공기 다섯 개 내지 그 이상을 가지고 땅바닥이나 방, 혹은 마루 위에서 손으로 받고 노는 놀이이다. 둘이나 셋 또는 그 이상의 어린이가 모여 편을 짜서 놀기도 하는데,...

  • 그림자 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촛불이나 등잔을 이용하여 다양한 그림자가 생기게 하여 노는 아이들 놀이.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의 그림자 놀이는 전깃불이 없던 시절 촛불이나 등잔을 옆에 두고 벽을 향해 손이나 다른 소도구를 이용하여 벽에다 그림자 모양을 만들어 누가 더 잘 표현하는가를 겨루는 놀이였다. 오늘날에는 조명이 발달되어 이 놀이를 찾아보기 힘들지만 그렇지 않았던 시절에는 무료함을 달래...

  • 꼬리따기 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행해지는 어린이 놀이. 꼬리따기 놀이는 여러 명의 아이들이 참여하여 두 팀으로 나눠 진행하는 야외·단체 놀이이다. 팀이 구성되면 아이들은 두 손으로 앞에 있는 사람의 허리를 잡고 길게 늘어서서 맨 앞에 선 사람이 상대방의 맨 마지막 줄에 있는 사람을 잡거나 떼어내면 이긴다.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는 꼬리따기 놀이를 꼬리잡기, 쥔 쥐새끼 놀이, 족제비 놀이,...

  • 널뛰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정초에 행하는 여자아이들 놀이. 답판(踏板), 도판(跳板), 초판희(超板戱), 판무(板舞)라고도 불리는 널뛰기는 우리나라 전역에서 행해지는 놀이이며 특히 정초에 주로 여성들이 즐겨하였다. 두 사람이 널의 양쪽 위에 서서 서로 균형을 잡아가며 발을 굴러 서로 올라가고 내려가는 것을 반복하는 놀이다.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행해지는 널뛰기의 역사는 명확하지 않으...

  • 다리 세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두 줄로 마주 앉아 서로 다리를 상대방의 다리 사이에 엇갈리게 뻗고서 노래에 맞추어 다리를 세어 가는 아이들 놀이.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의 다리 세기 놀이는 아이들이 서로 마주 보고 앉아 다리와 다리를 엇갈리게 교차하여 뻗고서 노래를 부르며 다리를 세어 가는 놀이다. 추운 겨울날 방안에서 많이 하던 놀이이다. 노래에 맞춰 손을 옮겨가다 노래가 끝나는 순간에 다...

  • 돌차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의 여자 아이들이 땅바닥에 여러 형태의 선을 그어놓고 일정한 순서에 따라 한 발로만 뛰어가 돌을 차면서 나가는 놀이. 돌차기는 마당이나 넓은 공터에 여러 가지 형태의 판을 그려놓고 일정한 순서에 따라 앙감질[한 발은 들고 한 발로 뛰기]로 앞으로 돌을 차며 가거나 주워 던지며 노는 놀이다.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는 이 놀이를 사방치기, 목자 치기, 팔방 치기, 깨...

  • 두레 농악 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집단 노동[두레] 과정이나 명절 등에 흥을 돋우기 위해서 연주되는 전통 놀이. 농악 놀이는 농민들 사이에서 예부터 전해 온 농악[풍물]에 맞춰 노는 놀이로, 김매기, 논매기, 모심기 등 힘든 일을 할 때 일의 능률을 올리고 피로를 덜기 위해 시작된 것이다. 하지만 농악 놀이는 오늘날 명절이나 각종 행사가 있을 때 흥을 돋우기 위해 행해지기도 한다. 농악 놀이...

  • 땅따먹기 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각자의 말[돌]을 퉁겨 다시 돌아오는 데 성공하면 그만큼 자기 땅을 갖게 되는 놀이. 땅빼앗기, 땅재먹기, 땅뺏기, 꼭꼬락치기 등으로 부르는 땅따먹기 놀이는 말을 잘 놀려 일정한 땅을 획득하거나 혹은 다른 사람의 땅을 차지하는[따먹는] 놀이다.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언제부터 땅따먹기 놀이를 했는지 알 수 없다. 돌이나 사금파리 등을 이용하여 맨 땅에 논다는...

  • 바람개비 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댓조각과 두꺼운 종이 등을 이용하여 만든 바람개비를 손잡이 자루에 꽂고 바람을 마주하여 뛰면서 돌아가게 하는 아이들 놀이. 바람개비 놀이는 팔랑개비 놀이라고도도 부른다. 종이 등을 이용하여 만든 바람개비를 손잡이에 끼워 바람을 맞으며 도는 것으로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의 아이들이 과거에 많이 했던 대표적인 놀이다. 주로 바람개비를 손에 들고 바람을 맞으며 달리기...

  • 비석 치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아이들이 비석[돌이나 기왓장]을 던지거나 혹은 신체 부위에 올려놓고 가서 맞혀 쓰러뜨리는 놀이.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의 비석 치기 놀이는 둘 또는 여러 명의 아이들이 패를 나누어 노는 놀이로 비사(飛砂) 치기, 비석 차기로 부르기도 한다. 이 놀이는 일정한 거리에 상대방의 비석을 세워두고 자신의 비석을 던지거나 신체 부위에 올려놓고 가서 상대편의 비석을 쓰러뜨...

  • 소금 밭일 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자염법을 이용하여 만들어지는 소금의 생산 과정을 놀이로 재현한 민속놀이. 1907년 우리나라 최초의 천일 염전이 주안, 즉 현 인천광역시 부평구 십정 2동 558번지 7의 서울 제강 정문 부근에 생겼다. 당시 주안 염전은 지형, 지질, 기후 등 모든 여건이 소금을 생산하는 데 아주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주안 염전에서 생산되던 소금은 청나라와 일본...

  • 수건돌리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둥글게 모여 앉아, 술래가 수건을 들고 둥근 원을 따라 수건을 돌리며 노는 아이들 놀이. 수건돌리기는 야외의 풀밭에 둥그렇게 앉아 술래가 수건을 돌리며 노는 놀이로서, 인천광역시에서는 수건돌리기를 ‘수건 찾기’라 부르기도 한다. 술래가 둥그렇게 앉아 있는 사람들 중 누군가의 뒤에 수건을 놓는다. 수건이 놓인 사람이 그 수건을 들고 술래를 잡으러 가서 잡으면...

  • 숨바꼭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술래로 뽑힌 아이가 숨어 있는 다른 아이들을 찾는 어린이 놀이. 숨바꼭질은 술래가 일정한 수를 세는 동안 몸을 숨긴 아이들을 술래가 찾는 놀이이다. 숨바꼭질은 ‘술래놀이’라 부르기도 하는데, 어린 시절에 아이들이 즐겨하던 대표적인 놀이다. 숨바꼭질의 정확한 기원은 알 수 없으나 특별한 도구 없이 신체만을 이용하여 놀이를 즐긴다는 점에서 보면 오래전부터 이 놀...

  • 승경도 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행해지던 놀이로 윤목[주사위]을 던져 나온 숫자에 따라 이동하면서 누가 가장 먼저 높은 관직에 올라 퇴관하는가를 겨루는 놀이. 승경도 놀이는 종경도 놀이, 종정도 놀이, 승관도 놀이 등으로 불린다. 주사위 또는 오각형의 나무 막대인 윤목(輪木)을 굴려서 나온 수대로 말을 이동하여, 최종점인 봉조하(奉朝賀)에 도착해 먼저 물러난 사람이 승리한다. 원래는 계절에...

  • 실뜨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양끝이 연결된 실을 두 손으로 번갈아 주고받으며 여러 모양을 만들며 즐기던 여자 아이들의 놀이. 실뜨기 놀이는 한 사람이 실을 손가락 사이사이에 꿰어 문양을 만들고 나면, 다른 사람이 그 문양을 자기 손으로 옮겨와 다음 사람이 또 다시 실뜨기를 할 수 있어야 이기는 놀이이다. 실뜨기 놀이는 놀이 과정에서 노래를 부르기도 한다. 실뜨기 놀이의 역사는 정확하지...

  • 썰매 타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눈이나 얼음판 위에서 썰매를 타고 노는 아이들 놀이. 썰매는 본래 물건을 싣고 끌거나 미끄러지게 만든 기구를 말한다. 썰매 타기 놀이는 겨울철 아이들이 많이 하던 놀이로 눈이나 얼음판 등에서 많이 하던 놀이다. 이 놀이는 일정한 거리를 누가 빨리 썰매를 타고 가는가와 상대방의 썰매를 넘어뜨리는 등 놀이 방법이 다양하다. 썰매 타기의 썰매는 서르매·산서르매·설...

  • 씨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두 사람이 서로 맞잡고 힘과 기술을 통해 상대를 먼저 넘어뜨리는 것으로 승부를 겨루는 놀이.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씨름은 아이들이 힘을 겨룰 때 많이 하던 놀이로서, 모래판이나 두꺼운 이불을 펼쳐 놓은 방안에서 주로 하였다. 씨름의 어원은 ‘서로 버티어 겨루다’의 뜻을 가진 경상도의 방언인 “시루다”가 명사화하여 ‘씨름’이 되었다는 견해가 있다. 한자어로...

  • 연날리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바람을 이용하여 연을 하늘에 띄우며 놀던 겨울철 아이들 놀이. 연날리기는 종이에 가는 대나무 가지를 붙여 연을 만들고 연에 실을 연결하여 하늘에 띄우며 노는 놀이이다. 이 놀이는 전국적으로 벌어지는 놀이이며, 주로 정초부터 정월 대보름까지 행해졌다. 정월 대보름 이후에는 연을 날리지 않는데, 그럴 경우에는 한 해 운수가 좋지 않다고 한다. 그래서 정월 대보름...

  • 윷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네 개의 윷가락을 던져 나오는 궤에 따라 말[馬]을 옮겨가며 승부를 겨루는 놀이. 윷놀이는 한국인의 놀이 중에서 가장 널리 퍼져있는 놀이로 네 개의 윷가락을 던져 나오는 궤에 따라 말을 옮겨가며 승부를 겨루는 놀이이다. 이 놀이는 주로 겨울철에 많이 행하는데, 특히 정월 초하루에서부터 대보름날까지 하는 것이 관례로 되어 있다.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고,...

  • 인천 전통 편사 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편을 나눠 행해져 온 전통적인 활쏘기 시합.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행해져 온 전통적인 활쏘기 시합인 편사 놀이는 편을 어떻게 나누는가에 따라 사정(射亭)과 사정 간의 편사 또는 마을과 마을 간의 편사 등이 있다. 사정을 ‘활터’라 해서 사정과 사정 간의 편사를 터편사라고 부르고, 마을과 마을 간의 편사를 골편사[洞便射]라고 한다.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의 전통...

  • 자치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길이가 다른 두 개의 막대를 이용하여 노는 야외 놀이. 자치기는 긴 막대기인 어미자로 작은 새끼 자를 쳐서 멀리 보내면 이기는 놀이로 주로 야외에서 행하였다. 두 명이 승부를 겨루는 경우도 있지만 여러 사람이 두 팀으로 나눠 놀이를 즐기는 것이 일반적이다. 자치기 놀이의 정확한 기원은 알 수 없으나, 우리나라 여러 지역에서 이 놀이가 행해지고 있다는 사실과...

  • 제기차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제기를 가지고 발로 차는 놀이. 제기차기는 엽전이나 쇠붙이에 얇고 질긴 종이나 천을 접어서 만든 제기를 발로 차며 노는 놀이로 주로 겨울철에 많이 하였다.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주로 하였는데, 놀이의 방법은 단순히 발로 차는 방법부터 손과 발 등을 이용하여 즐기는 방법 등 다양하다. 우리나라의 제기차기는 고대의 공차기인 축국(蹴鞠)의 발달 과정에서 분리되었을...

  • 쥐불 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쥐를 쫓는 뜻으로 논둑과 밭두렁 등에 불을 놓으며 하던 놀이. 쥐불 놀이는 논밭두렁의 잡초와 잔디를 태워 해충의 피해를 줄이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되는 놀이이며, 주로 정월대보름에 많이 했다. 쥐불 놀이는 한자어로 서화희(鼠火戱), 훈서화(燻鼠火)라 부르기도 한다. 일제 강점기에 발간된 『조선의 향토 오락』에는 ‘논두렁 태우기’로 기술되어 있다. 이 놀이가 언...

  • 지신밟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마을의 풍물패가 정초에 집안의 지신을 다스리고 가정의 다복을 축원하기 위해 풍물을 치며 가정을 도는 놀이. 마당밟기·매구[埋鬼]·걸립(乞粒)·걸궁 등으로 불리는 지신밟기는 마을의 풍물패가 각 가정을 돌아다니며 지신을 다스리고 가정의 행복과 부귀영화를 기원하는 놀이다. 풍물패가 각 가정에 방문하여 지신밟기를 하면 그 집에서는 음식 등을 풍물패에게 대접하기도 한...

  • 청황패 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원도(猿島)의 신을 비롯한 인근 섬들의 신에게 뱃길의 안녕과 풍어 등을 축원하는 과정에서 유래된 놀이. 청황패 놀이는 인천 지역에서만 볼 수 있는 독특한 문화이며, 신앙과 관련된 놀이이다. 예전에 원도사(猿島祠)에서 인천도호부사가 해마다 봄·가을 두 차례, 뱃길의 안녕과 풍년·풍어, 그리고 무액·무질(無疾)을 축원하는 제를 지낸 데에서 유래된 놀이라고 한다....

  • 투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여러 가지 그림이나 문자 따위를 넣어 끗수를 표시한 종이 조각을 가지고 노는 놀이. 투전 놀이는 오락이기보다는 어른들이 하는 도박에 가까운 우리나라의 실내 놀이이다. 놀이의 내용에 따라 80장을 다 쓰거나 줄여서 40장 또는 25장만을 가지고 놀기도 한다. 투전 놀이의 투전은 투전(投箋)이라고도 쓰는데, 이에 대한 기록으로는 조선 정조 때 학자 유득공(柳得恭...

  • 투호 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병을 일정한 거리에 놓고 그 속에 정해진 화살을 던져 승부를 가리는 놀이. 투호 놀이는 일정한 거리에서 앞에 놓인 병 속에 살을 던져 노는 놀이이다. 청색과 홍색의 화살을 가지고 어느 편이 더 많은 화살을 병 속에 던져 넣는가에 따라 승부를 가린다. 두 사람이 하거나 편을 나누어 청·홍의 화살을 병 속에 던져 넣은 후에 그 수효로써 승부를 결정한다. 인천광역...

  • 팽이치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서 추운 겨울철에 눈이나 얼음판 위에서 팽이를 돌리며 노는 아이들 놀이. 팽이치기는 박달나무 등으로 만든 팽이를 가지고 얼음판에서 노는 겨울철 놀이이다. 팽이치기는 누구의 팽이가 오랫동안 돌아가느냐를 겨루는 것으로 여러 사람이 동시에 돌리기도 하고 서로의 팽이를 부딪쳐 누구의 것이 오랫동안 돌아가는지를 겨룬다. 팽이치기가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 알 수 없다. 도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