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4701727
한자 短簫匠
분야 생활·민속/민속,문화유산/무형 유산
유형 개념 용어/개념 용어(일반)
지역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주안 2동 577-17
집필자 김영준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무형 문화재
문화재지정번호 인천광역시 무형 문화재 제2호

[정의]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의 김환중에 의해 전승되는 단소 제작 기술.

[개설]

단소 제작 기술은 현재 인천광역시의 무형 문화재 제2호로 지정되어 있다. 목관 악기인 단소는 대나무로 만들며, 손가락으로 막거나 떼어 음 높이의 변화를 주는 구멍인 지공(指空)이 다섯 개다. 단소는 그 음색이 청아하여 독주 악기로서 손색이 없을 뿐 아니라 간편하고 소리를 내는 데도 그다지 힘들지 않으므로 누구나 연주할 수 있는 좋은 악기이다.

단소가 어느 때 만들어졌는지는 잘 알 수 없다. 장사훈(張師勛)의 『한국 악기 대관(韓國樂器大觀)』에 따르면 “중국에서 들어온 악기라고 하는 이도 있고, 한대(漢代)의 「단소 요가」의 그 ‘단소’ 명칭이 같은 데서 우리의 단소와 비교함으로써 마치 같은 것처럼 설명된 사례도 종종 눈에 띠나, 이 또한 악기를 뜻한 것이 아니라 군악(軍樂)임이 분명하고 우리의 단소는 향피리나 현재의 아쟁과 같이 향악(鄕樂) 연주에 알맞도록 만들어진 양금(洋琴)과 함께 조선말에 속하는 악기”라고 말하고 있다.

[단소의 제작 과정]

단소 제작에 필요한 대나무는 우리나라에 소상반죽·자죽(紫竹)·청죽(靑竹)·황죽(黃竹)·오죽(烏竹)·백죽(白竹) 등이 있어 종류도 다양하고 질도 좋으며 양도 많은 편이다. 어떤 종류를 사용해도 무방하지만 주로 오죽을 즐겨 쓴다. 또한 묵은 대가 좋고 길이 및 지름이 알맞아야 하기 때문에 재료 구하기가 쉽지 않다.

단소의 제작 과정을 살펴보면, 먼저 지름 20㎜, 길이 70㎜ 정도의 대를 농도가 짙은 소금물에 담그고 10시간 정도 삶아 대나무의 기름 성분을 제거하고 절인다. 다음으로 열을 가하여 구부러진 부분을 바로 잡고 다시 10분 정도 찬물에 담근다. 이 작업은 원형으로 되돌아가 굽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이다. 마지막으로 통풍이 잘되는 그늘에서 3개월 이상 건조시킨 후 길이 500㎜로 잘라 내공(內空)을 뚫고 다시 420㎜로 자른 다음 반달 모양의 취구(吹口)를 판 후 지공(指空)을 제5 지공부터 뚫는다.

[현황]

단소 제작 기능을 가진 단소장(短簫匠)은 1985년 10월 23일 지정 당시에는 김용신(金容信)이었으나 1990년 사망하였고, 지금은 김용신의 장남 김환중(金晥中)이 기능을 보유하고 있다.

[참고문헌]
  • 인천광역시사 편찬 위원회, 『인천광역시사』(인천광역시, 2002)
  • 문화재청(http://www.cha.go.kr)
  • 한국 민족 문화 대백과사전(http://encykorea.aks.ac.kr)